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삼성전자, 세계 최대 8세대 LCD 라인 본격 출하

삼성전자, 세계 최대 8세대 LCD 라인 본격 출하

<P><FONT color=#000000><IMG height=200 hspace=5 src="/wys/file_attach/1188560713107765samLCD.jpg" width=300 align=left vspace=5 border=1>충남 탕정 크리스탈 밸리에 위치한 S-LCD 8세대 LCD 라인이 28일 본격적인 양산출하를 시작했다.<BR><BR>이 날 역사적인 양산 출하식에는 삼성전자 윤종용 부회장, 소니 주바치 사장, 삼성전자 LCD총괄 이상완 사장, S-LCD 장원기 CEO, 히토미 CFO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BR><BR>S-LCD 8세대 라인은 삼성과 소니가 합작하여 1조 8,000억원을 투자하고, 2,200×2,500㎜의 기판을 사용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LCD 패널 생산 라인이다.<BR><BR>이번 8세대 라인 출하는 50인치대 평판 TV 시장의 본격적인 개막을 의미한다. S-LCD는 7세대 라인에서 40인치 패널을 충분히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8세대 라인에서는 52인치와 46인치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BR><BR>S-LCD의 이러한 의지를 반영하듯 이 날 출하의 첫 테이프를 끊은 제품도 52인치 풀HD TV용 패널이였다. S-LCD는 금일 출하를 기점으로 연내 최대 생산능력인 월 5만매 달성을 자신하고 있다. 이러한 자신감은 S-LCD가 업계 최초로 7세대 라인을 안정적으로 가동해왔기 때문에 경쟁사 대비 안정적이고 속도감 있는 운영을 할 수 있다는 판단에따른 것이다.<BR><BR>최종적으로 8라인이 2,200×2,500㎜ 기판 사이즈로 5만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되면 52인치 제품기준 월 30만대 생산이 가능한데, 이는 올해 2분기 50인치 이상 LCD 패널시장 전체 출하량인 23만대를 훨씬 능가하는 수치다. 이를 통해 50인치 이상 시장에서도 LCD 패널의 안정적 대량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BR><BR>S-LCD 장원기 CEO는 이번 8세대 출하와 관련 "다른 LCD 경쟁사들보다 생산규모와 시기적인 면에서 한 발 앞서 50인치 시장을 공략하여 주도권을 쥐고 나갈 것이다"라고 말하고, "S-LCD 7세대에서 성공한 것 이상으로 8세대에서도 반드시 좋은 성과를 내서 세계 최고의 LCD 업체로 계속 성장해 나갈 것"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FONT> <BR></P>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B&R은 drinktec 2017 (홀 A3, 부스 328)에서 산업 등급의 서비스가 용이한 SuperTrak 수송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 시스템은 운송 및 포지셔닝중에 액체가 흐르는 것을 방지한다.

B&R, drinktec에서 빠르고 흐르지 않는 수송 기술 제시

SuperTrak으로 빠르고 유연한 필링(filling)라인 비앤드알(B&R)은 음료 및 액체 식품 생산자에게 탁월하고 다용도성을 갖춘 빠르고 흐르지 ...

이마트 첨담 물류센터 '네오 김포 센터 002'

이마트 온라인 물류센터 ‘네오 구리 센터 003’ 건립 무산

신세계 – 한국토지주택공사: 주민 민원에 계약 철회 합의 신세계 이마트가 건립을 구상중인 구리시 갈매지구 이마트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