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IoT Architecture Innovation Day
  • 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Home » 미분류 » 대우조선해양, 해양 수주 본격 재개

대우조선해양, 해양 수주 본격 재개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드릴십 등 총 4척 8억 달러 상당의 해양 설비 및 선박을 수주하며 해양 설비 수주에 시동을 걸었다.<BR><BR>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 www.dsme.co.kr)은 최근 미주 선사로부터 드릴쉽 1척을 계약했다. 또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3척의 18만톤급 벌크선도 수주했다.<BR><BR>이들 선박 및 해양설비의 총 가격은 약 8억 달러에 달하며, 대우조선해양은 이들 선박을 2010년 6월까지 인도할 예정이다.<BR><BR>드릴쉽은 선박의 기동성과 심해 시추 능력을 겸비한 제품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드릴쉽은 길이 254.4m, 폭 38m, 깊이 13m 규모로, 바다 위에서 해저 11,000m 깊이까지 시추할 수 있다.<BR><BR>특히 이 제품은 최고 3,000m 이상의 깊은 바다에서도 해저면에 고정하지 않고 바람, 파도, 해류에 견디며 정확히 시추작업을 할 수 있도록 최첨단 위치제어시스템(Dynamic Positioning System)과 컴퓨터 제어 추진 시스템(Computer Controlled Propulsion System)을 갖추고 있고, 안정성을 고려해 이중선체로 제작된다.<BR><BR>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 류완수 전무는 “지난해 처음 드릴십 분야에 진출한 대우조선해양은 이로써 4척째의 드릴십을 수주하며, 반잠수식 시추선에 이어 드릴십도 주력제품으로 떠올랐다”고 평가했다. 또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해양설비 수주가 본격적으로 재개돼 하반기부터는 수주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BR><BR>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LNG선 6척을 포함 총 62척 83억 6천만 달러 (대우망갈리아조선소 수주분 12척 10억 6천만 달러 포함)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BR><BR>한편 대우조선해양이 5월 실적을 발표했다. 이 회사의 5월 실적이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BR><BR>회사의 5월 경영실적은 매출 5,568억원, 영업이익 252억원, 경상이익 365억원, 순이익 265억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6%, 2700%, 122.6%, 122.7% 증가한 수치다.<BR><BR>이 회사의 5월까지의 누계 실적은 매출 2조 5,572원, 영업이익 917억원, 경상이익 1,636억원, 순이익 1,195억원을 기록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이달의 추천기사 - DHL


추천 뉴스

몰렉스, 오결합이나 시그널 전송 오류를 줄일 수 있는 VersaBlade의 공급 확대

한국몰렉스, VersaBlade 전선 대 전선 커넥터 시스템 공급 확대

냉장고, 세탁기, 난방, 환풍 기기와 같은 가전제품 및 HVAC 어플리케이션은 수많은 파워 및 시그널 커넥터를 ...

SH공사, '폐기물처리 모니터링시스템' 가동

<P>SH공사는 각종 개발사업의 공사현장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반출·관리의 전과정을 시스템으로 관리하고, 폐기물의 운반처리 과정을 모니터링 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