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3D프린팅
Home » 미분류 » 낙뇌발생, 6월에 전북 북부내륙에 최다

낙뇌발생, 6월에 전북 북부내륙에 최다

지난해 우리나라에 발생한 낙뢰는 1백19만4천1백70회였으며, 월별로는 6월, 지역별로는 전라북도 북부내륙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었다.<BR><BR>기상청(청장 이만기)은 2006년(’06. 1. ~ ’07. 2.)에 발생하였던 낙뢰관측 자료를 분석하여 낙뢰연보를 8일 발간하였다. 2006년 낙뢰연보에는 낙뢰발생 횟수 및 일수를 월별, 계절별, 년으로 구분하여 분석격자 55× 55km의 간격으로 나타내었다. 또한 지역별 특성을 알아보기 위하여 낙뢰발생현황을 도시별(서울, 부산, 대전, 광주, 인천, 강릉), 도별(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로 나누어서 분석하였다. 기상청은 낙뢰 발생빈도 및 분포를 상세지도와 함께 그래픽으로 제공하여 국민들의 이해와 활용에 편리하도록 제작하였다.<BR><BR>2006년에 발생한 낙뢰를 월별로 분석한 결과, 7월과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던 과거와는 달리, 작년에는 6월에 36만4천5백54회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1월에는 78회로 가장 적게 발생하였다. 이는 낙뢰를 발생시키는 구름대가 6월에 가장 많이 형성된 것으로 판단되어진다. 지역적으로는 낙뢰가 2005년에는 충청남도 동북부 지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강원도 영동지방에서 가장 적게 발생하였던 반면, 작년에는 전라북도 북부내륙에서 1만5천3백66회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제주도에서 1천3백21회로 가장 적게 발생하였다. 한편 서울시의 구(區)별 낙뢰 발생빈도를 분석한 결과, 2005년도에는 양천구에서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강서구에서 가장 적게 발생하였던 반면, 작년에는 노원구가 2백61회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금천구가 27회로 가장 적게 발생하였다.<BR><BR>낙뢰 시에는 자동차, 버스, 열차 및 콘크리트 내부가 비교적 안전하며, 일반가옥의 내부에서는 전선, 전화선, 안테나 선 등으로부터 약 1m 이상 떨어져 있는 것이 좋고, 전원플러그는 모두 뽑아 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옥외에서는 낙뢰가 발생하면 안전한 장소로 신속히 대피해야한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