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battery2018
Home » 마켓뉴스 » 정책뉴스 » 산자부, 하이브리드 자동차 연비 측정 기준 마련

산자부, 하이브리드 자동차 연비 측정 기준 마련

<P>산업자원부는 하이브리드자동차(HEV, Hybrid Electric Vehicle)의 본격적인 보급에 대비하여 HEV에 대한 연비측정기준을 마련하고 2007.1.1일 이후 생산되는 신차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BR><BR>"하이브리드 자동차(HEV)"는 전기, 휘발유 등 두종류 이상의 동력원을 사용할 수 있는 자동차를 의미한다. 특히 기존의 자동차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하여 운전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제어함으로써 엔진만을 사용할 때보다 배출가스 공해를 저감할 수 있고 전기자동차에 비해서 일회충전시의 주행거리가 길다는 장점이 있다.<BR><BR>HEV는 일반자동차보다 연비가 획기적으로 향상되고 오염물질 배출이 적어 환경·에너지·IT기술을 접목한 첨단 환경친화형 자동차로 인식되어 그동안 정부가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해 오고 있었으나, 국제적으로 연비측정을 위한 표준화된 모드조차 없는 실정이다.<BR><BR>이에, 산업자원부는 HEV 기술개발에 앞선 것으로 평가되는 일본의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등, 에너지기술연구원의 용역을 거쳐 국내 실정에 맞는 측정기준(안)을 작성하였으며, 국내 5개자동차 제작사 및 일본 토요타 등 수입자동차사의 의견수렴을 거쳐 금번 HEV 연비측정 기준이 포함된 “자동차의에너지소비효율및등급표시에관한규정”을 개정하게 된 것이다.<BR><BR>* 현재 일반차량에 대한 연비측정방법은 CVS-75(LA-4)모드를 이용하고 있으며, 정부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범보급되고 있는 HEV의 경우에는 일반차량의 방식을 준용하고 있으나 HEV연비측정기준이 발효(2007.1.1)되는 이후에는 새로운 기준에 따라 다시 측정할 계획임<BR><BR>현재 우리나라의 HEV는 현대자동차에서 2004년 50대를 시작으로 클릭(‘04), 베르나, 프라이드 등 3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고, ’06년에는 정부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418대를 시범보급할 계획임. 현재 생산되고 있는 HEV중 베르나 1.4의 연비는 18.5㎞/ℓ이며, 기존 승용차 연비인 13.3㎞/ℓ에 비해 39.1%정도 높다.<BR><BR>향후, 우리나라는 HEV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이 진전됨에 따라 일본 토요타자동차의 프리우스 수준(23~25㎞/ℓ)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며, 2010년부터 본격적인 양산체제에 돌입되어 가격경쟁력이 보다 강화될 경우 국내 자동차판매량의 상당부분을 HEV가 점유할 것으로 전망된다.</P> <P><BR> </P>
김철민 기자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