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허브
Home » 미분류 » 기아차, 전 공장 친환경 공장 만들기 나서

기아차, 전 공장 친환경 공장 만들기 나서

기아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시스템으로 국제 ‘기후변화협약’에 대응하는 친환경 공장 만들기에 앞장선다.<BR><BR>기아차는 소하리, 광주공장과 정비사업소가 국제적 인증 기관인 DNV(Det Norske Veritas) 인증원이 실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Greenhouse Gas Emissions Verification)’을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BR><BR>이로써 기아차는 지난해 화성공장이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온실가스 배출량을 인증받은 데 이어 국내 최초로 모든 생산 및 정비 사업장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의 통합 검증을 완료하게 됐다.<BR><BR>기아차는 지난해 2월 교토의정서(기후변화협약 이행서) 발효 직후부터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고 자동차업종의 특성을 고려한 자체적인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으며, 화성공장을 시작으로 전 공장과 정비부문에 확대 적용하였다.<BR><BR>또한 기아차는 이번 검증을 계기로 향후에는 각 부문별 온실가스 저감 목표와 저감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시스템을 해외 공장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BR><BR>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가 국제적 환경 인증기관의 검증을 획득한 것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국제적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처한 결과”라며 “이번 검증 획득을 시작으로 기후변화협약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환경친화적 기업이미지를 높이는 데 주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BR>
김철민 기자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
세미나허브